CJ가양동 부지 개발, PF순항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4-06-27 16:27
조회
34
총 사업비 5조원 규모의 서울 가양동 CJ공장 부지 개발 사업이 착공을 위해 순조로운 준비작업에 돌입했다.
시행사인 인창개발이 연내 착공한다는 계획을 세우면서 브릿지론 차환도 정상적으로 진행 중이다.

인창개발은 지난 4월부터 유동화회사(SPC) 비욘드스카이제구차(1550억원), 비욘드스카이제십차(3325억원), 비욘드스카이제십일차(520억원) 등을 통해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금의 차환을 성공했다. 가장 최근인 비욘드스카이제십일차의 ABCP 발행은 지난달 30일 이뤄졌다. 3개의 유동화회사가 ABCP(자산유동화기업어음)를 발행해 조달한 총 금액만 5395억원에 달한다.

해당 금액은 모두 인창개발에 대출됐다. 발행일이 모두 달라 만기일은 다소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내년 1월과 2월이다. 자금조달이 원활하게 진행되는 만큼 프로젝트 진행에도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시공사인 현대건설은 자금조달을 위해 자금보충 및 조건부 채무인수 등 조건을 걸어 신용을 보강했다.

현대건설은 가양동 CJ공장 부지 개발사업의 시공사이면서 1조5000억원 규모의 브릿지론 연대보증을 함께 선 만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책임감이 크다. 현대건설은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현재 착공 일정을 앞당기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창개발은 CJ가양동 부지 개발을 위해 2019년 말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땅을 사들였다. 인수 금액만 1조500억원에 달한다. 당시 토지 매입비와 초기사업비용을 합한 PF 대출만 1조6000억원을 일으켰다.

개발 과정에서 일부 잡음이 있었으나 지난해 말 강서구청이 CJ 공장부지 개발사업을 모두 승인하며 프로젝트는 다시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업계 관계자는 "하반기가 돼야 정확한 착공 시점을 알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전체 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
CJ가양동 부지 개발, PF순항
admin | 2024.06.27 | 추천 0 | 조회 34
admin 2024.06.27 0 34
1
가양동 CJ공장부지 개발, 이르면 8월 착공
admin | 2024.06.27 | 추천 0 | 조회 34
admin 2024.06.27 0 34

관심고객등록

이 양식을 작성하려면 브라우저에서 JavaScript를 활성화하십시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필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연락처, 문의사항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연락처, 문의사항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미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방문예약및 상담이 불가능합니다.
위로 스크롤
Call Now Button